Search
Duplicate
✉️

나의 에스프레소 취향은?

뉴스레터
#123. 다섯 가지 에스프레소가 인상 깊었던 이유
컨트리뷰터
김민수 Derek
발행일
2024/04/03
Tags
센서리
에세이
1 more property
안녕하세요, 독자님. 데릭입니다.
에스프레소 좋아하세요? 에스프레소를 자주 마시는 편은 아니지만, 어떤 원두는 꼭 에스프레소로 마시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어요. 그런 커피를 떠올리다 보면 저의 에스프레소 취향을 알게 되더군요.
물론 테이스팅할 때는 많이 마시기도 합니다.박은실Momo
오늘은 제 기억에 강렬하게 남은 다섯 가지 에스프레소를 되짚어 보며, 제가 좋아하는 에스프레소 이야기를 들려드리려고 해요. 가볍게 읽어 주시고, 독자님의 에스프레소 이야기도 들려주셨으면 좋겠습니다.

1. 케냐

제가 에스프레소로 즐기기 가장 좋아하는 커피 산지는 ‘케냐’입니다. 흑설탕 같은 진한 달콤함에 잘 익은 열대과일이 선명한 케냐 커피일수록 매력적이죠. 여기에 설탕의 도움이 있다면 정말 맛있는 새콤달콤한 에스프레소가 만들어집니다. 이제 몇 달 있으면 케냐 커피가 출시되기 시작할 텐데 벌써부터 기다려지네요.
2023년 2월 소개했던 케냐 티리쿠 에스프레소와 피콜로 라떼.박은실Momo

2. 과테말라 산 안토니오 차기테 게이샤

모든 게이샤의 에스프레소가 맛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정말 인상 깊게 마신 에스프레소가 하나 있습니다. 바로 2022년 8월에 저희가 출시했던 과테말라 산 안토니오 차기테 농장의 게이샤예요. 이 커피는 라임을 잘 연상시키는 산미를 갖고 있었는데, 에스프레소에서 선명하게 드러났습니다. 설탕의 세례를 받은 후에는 맛있는 라임 주스 같았고요. 지금도 기억이 생생합니다.
희소하고 특별했던 게이샤 에스프레소. 혹시 경험해 보신 분 계신가요?박은실Momo

3. 브라질 알미르 파베루

2023년에 출시한 가장 기억 남는 커피 중 하나는 ‘브라질 알미르 파베루’였습니다. 호박의 달콤함과 오렌지의 산미를 동시에 갖고 있었고, 에스프레소에서 자신의 매력을 여과 없이 보여 주었죠. 지금 생각해 보면 컵 프로파일이 좋은 르완다 커피 같다는 생각도 드네요. 다음에 양질의 르완다를 만나면 꼭 에스프레소로 내려 마셔 보고 싶어집니다.
브라질 커피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주었던 에스프레소.박은실Momo

4. 몰트

최근에 몰트 에스프레소를 마셨는데 상당히 인상적이었어요. 저희의 시그니처 블렌드 중 하나인 몰트는 인도 로부스타에 브라질과 콜롬비아를 블렌딩한 커피인데요. 구수한 곡물의 향이 강점인 로부스타를 브라질과 콜롬비아가 탄탄히 받쳐주는 구조가 특징이에요. 맛있는 지점을 찾아 적절하게 추출하면 이 커피의 구수한 향미를 편안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괜히 이탈리아 커피 회사들이 좋은 인도 로부스타를 잔뜩 수입해 가는 게 아니라는 생각을 다시 한번 했어요.
합정점에서 스펙트럼 메뉴로 즐긴 몰트.박은실Momo

5. 블랙수트

어쩌면 빈브라더스 팀과 고객 모두에게 가장 익숙한 커피가 블랙수트가 아닐까 싶은데요. 제가 에스프레소로 마시고 다시 한번 그 진가를 확인하게 된 커피이기도 합니다. 아메리카노나 라떼로 만드는 과정에서 어느 정도 희석될 수밖에 없는 다채로움과 복합성이 에스프레소에서 극명하게 드러나거든요. 커피 성분을 많이 추출해도 깔끔함을 유지하는 것은 블랙수트의 또 다른 엣지인 듯합니다.
누구에게나 권하고 싶은 블랙수트 에스프레소.박은실Momo
돌이켜보면 저는 과일스러운 에스프레소를 정말 좋아했네요. 훌륭한 생두의 품질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방법은 에스프레소라는 생각도 있었고요. 다만 아무리 추출을 조절한다 해도 에스프레소의 강렬한 산미는 여전하기에 설탕의 도움을 받아 보완해야 했던 것이 작은 아쉬움이었달까요.
이 아쉬움을 해결하는 방법은 배전도를 높여서 커피의 단맛을 올리는 것입니다. 블랙수트와 몰트는 아주 다크한 편은 아니지만, 밸런스가 잘 잡힌 블렌드인데요. 블랙수트 에스프레소를 마시는 동안에는 설탕으로 맛을 조절하고 싶다는 생각이 전혀 안 들더라고요. 적절한 산미는 혀를 즐겁게 할 뿐이었습니다. 여기서 더 강배전으로 갈수록 산미는 줄어들고 마시기 편한 에스프레소가 되겠죠.
어느 쪽이 더 훌륭한 에스프레소라고 말할 수는 없고 취향의 영역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기분에 따라 과일스러운 에스프레소를 마시고 싶을 때도 있고, 설탕 없이 깔끔하고 강렬한 강배전 에스프레소를 마시고 싶을 때도 있으니까요.
커피하우스에서 에스프레소 테이스팅 중.박은실Momo
그래서 다시 한번 여쭤보고 싶습니다. 독자님은 에스프레소 좋아하시나요? 오늘 레터에서는 저의 에스프레소 이야기를 들려드렸는데요. 독자님께 에스프레소는 어떤 음료인지 궁금합니다. 편하게 나눠 주세요!
김민수 Derek, 수석연구원
한 잔의 커피가 사람들을 이어줄 수 있다는 사실이 여전히 신기하고, 그렇게 연결된 사람들과 좋아하는 커피에 대해 이야기하는 걸 좋아합니다. 반짝이는 대화 속에 살아있음을 느낍니다.
오늘 레터는 어떻게 읽으셨나요? 무엇이든 짧게라도 남겨봐주세요! :) 한마디 남기기
처음 에스프레소를 먹었을 때 신맛에 역치가 적어서 짠맛을 강하게 느꼈어요. 이번 글을 읽고서 에스프레소도 다양한 맛이 있음을 알게 되었어요. 나중에 몰트나 블랙수트를 에스프레소로 마셔보고 싶어지네요.(세븐)
저는 블랙수트 매니아이긴 하지만 에스프레소는 산미가 더 많이 느껴져서, 몰트가 꽤인상적이었어요. 늘 접하지 못한 맛이었는데, 응? 어? 하게 되더라구요. 저는 에스프레소는 비 오는 날 혼자 빗소리 들으며 뭔가 생각들을 접고 정리해야 할 때나, 햇살 좋은 날 강렬한 뭔가가 필요할 때 마시게 되는 거 같아요. 케냐도 좋아해요. 빈브라더스의 초창기 케냐 커피맛도 아직 기억나죠~(바비)
에스프레소는 산미가 안느껴져야 에스프레소지!하는 막연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고 그런 에스프레소만 마셔왔는데 레터를 읽고난 후 산미가 좀 있는(특히 게이샤) 에스프레소도 궁금해졌어요 :) (워는)
오랜만에 레터를 천천히 읽어보았습니다. 사는 게 바빠서 원두만 주문해서 마시고 메일로 오는 레터를 놓칠 때가 많았네요. 얼마전 주문해서 마신 개화는 또 한번의 봄이였습니다. 처음 커피를 알고 에스프레소 참 많이 마시러 다녔는데 요즘은 집에서 필터커피를 즐기고 있답니다. 커피머신도 없고 제대로 된 에스프레소를 내가 추출해 낼수 있을까 하는 마음에.... 마지막 에스프레소가 언제였는지 기억을 더듬어 보니 부산 모모스 커피 본점에서 마신 에스프레소였네요 나이가 들어 오후에 마시는 커피는 부담스러워 즐기지 않는데 오후 3시가 넘어서 도착한 매장에서 에소를 주문하고 기다리고 한 모금 입안으로 넣는데 어찌나 화사하던지 같이 갔던 지인이 에스프레소가 처음이라면서 한모금 하면서 하는말이 "이런게 에스프레소라면 자주 마실 수 있겠는데" 하더군요. 뭐든지 첫경험이 중요한가 봅니다. 그 친구 요즘도 가끔씩 에소맛집 서치해서 다닌다고 하는걸 보면 말입니다 ㅎㅎ 그날의 부산도 에소도 참 좋았습니다.(앤셜리)
커피 음료중에서 가장 매력적인 음료가 에스프레소라고 생각합니다. 응축되어 있는 강렬한 향미와 플레이버를 느낄 때 나름의 카타르시스를 느낀다고 할까요? 아쉬운 점이라면 많은 카페들에서 비싸고 좋은 커피들을 주로 필터 메뉴로 소개한다는 것이죠. 에스프레소 바의 유행이 있기도 했지만... 카페 시장 전반에 자리잡은 필터 커피의 벽을 에스프레소가 뛰어넘는 날이 오기를 바라고 있습니다.(페드로)
맛있는 에스프레소 한 잔이 생각나는 BB레터였습니다~! 읽어보면서 제 에스프레소 취향을 떠올려 보고 있었는데요, 가장 맛있었던 에스프레소를 생각해보면 여기저기서 마셔봤던 과테말라 게이샤로 내린 에스프레소 들이 생각납니다 오렌지의 산뜻함과 잘 어우러지는 카라멜이나 황설탕 같은 단맛이 잘 느껴졌던 에스프레소 갑자기 마시고 싶어집니다  (보니)
빈브라더스 커피는 무엇보다 에스프레소에서 진가가 드러난다고 생각하는데요 ! 너무 맛있게 마셨던 브라질 파베루 원앤원 은 사진만 보아도 엘더플라워와 스파이시 펌킨 맛이 느껴지는 듯 싶습니다 :) 너무 나이브 하지도, 너무 딱딱하지도 않은 커피에 대한 인상 언제나 즐거운 마음으로 읽고 있습니다.(SlowWakerCoffee)
 모든 저작권은 해당 콘텐츠 제공자 또는 해당 콘텐츠 제공자와 에이블커피그룹이 공동으로 보유합니다. 콘텐츠의 편집 및 전송권은 에이블커피그룹이 갖고 있습니다.